새벽부터 흐린 날씨로

비록

서울에서는

떠오르는 태양을  보지 못했습니다.

그러나,

임진년 새해는

흑룡의 용기와 지혜를 모아 더욱 발전 하길 기원합니다.

 

 

새해 아침,  북한산에서